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[K리그 주니어] 그림 같은 중거리 골 장진우, ‘득점 성공 후 소름 돋았다



[호베네스=수원] FC안양 U-18(이아 안양공고)2-2 무승부로 끝난 경기에서 11어시스트를 기록한 장진우가 자신의 골에 대해 만족감을 나타냈다.

 

수원FC U-18(이하 수원FC)29일 오후 2시 수원종합운동장 보조구장에서 열린 안양공고와의 경기에서 11어시스트를 한 장진우와 1골을 기록한 정명원의 득점으로 가까스로 무승부를 기록했다.

 

이날 경기 후 인터뷰에서 장진우는 이날 경기에 대해 패스미스가 많아서 어려운 경기를 했다. 득점을 살린 것은 잘된 부분이라고 소감을 말했다.

 

다음은 장진우와의 일문일답

 

경기 소감

 

- 전반전에 밀려서 부담이 됐는데, 후반에 잘 풀려서 동점을 만든 것 같다. 득점을 살린 부분은 긍적적인 부분이고 11어시스트를 기록한 것은 만족한다. 하지만 경기자체는 만족하지 않는다. 패스미스가 많아서 아쉬웠다.


10여 미터 드리블 돌파 후 멋진 중거리 슛을 성공시켰는데 그 당시 골이 들어갈 것 같았는지

 

- 차고 나서 들어갈 줄 알았다. 들어간 것을 확인 하고 소름 돋았다.

 

팀이 상승세에 있다가 3연패를 했는데 원인은 강팀과의 실력차였는지

 

- 우선 강팀과의 실력차이는 아니다. 체력적으로 밀리고 분위기도 쳐져있었다. 그래서 팀원들끼리 미팅을 많이 했다.

 

주로 미팅때 어떤 이야기를 하는지

 

- 주로 경기장에서 자신의 플레이, 역할에 대해 얘기한다.

 

올 시즌 마지막 홈 경기였는데 팀과 자신에 대해서

 

- 전반기엔 솔직히 잘한 게 없었고, 후반기에 몸이 다들 올라와서 성적이 좋았던 것 같다. 후반기 전 승으로 가려고 했는데 3연패를 하게 돼서 아쉽게 됐다.

 

시즌 한경기를 남기고 있는데 목표는

 

- 이번 리그 마지막 경기인 만큼 최선을 다해서 이기고 후회없이 수원으로 돌아오고싶다.

 

/원지훈 (수원FC 호베네스 8)

 

저작자 표시
신고
블로그 이미지

수원FC 유소년 수원FC유소년